전체메뉴 닫기

대한통합치과학회는

창의적 연구와 최상의
진료를 통해
국민 구강보건의
증진을 추구합니다.
Beyond Excellence Through
Education And Service
수련기관 지정기준 개선 “지속 논의 필요하다”
수련기관 지정기준 개선 “지속 논의 필요하다” 수련치과병원 지정기준 개선 공청회 성료 5개 전문과에서 3개과로 안화 여부 토론 통치 단과로 지정가능성 여론 수렴 거처   이광헌 기자 khreport@daum.net 등록 2022.11.30 20:27:52 치과계 전문가들이 모여 수련치과병원 지정기준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치협이 주최한 ‘수련치과병원(기관) 지정기준 개선 관련 공청회’는 지난 11월 23일 오후 7시 치협 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공청회는 강충규 치협 부회장이 좌장을, 이진균 법제이사가 사회를 맡아 진행됐다.   특히 이번 공청회는 지난 4월 제주에서 열린 제71차 치협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의결된 대구지부의 일반 상정안에 따른 후속 조치로, 수련치과병원 지정기준과 관련해 치과계 내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개최됐다.   앞서 대구지부에서 상정한 안건에는 ▲300병상을 초과하는 (상급)종합병원에 대해 통합치의학과 단과 수련기관 지정을 가능하게 하고 ▲수련치과병원 지정기준을 3개 과목으로 완화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으며, 해당 안건은 지난 치협 정기대의원총회 당시 대의원 176명 중 107명(60.8%)이 찬성하며 의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발제에 나선 박인숙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는 대구지부의 의견을 대변하며 “전체 병원 규모에서 수련기관 요구조건을 모두 갖출 만한 전문의 수와 수용 공간을 요구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이 같은 현실을 반영해 수련과목을 3개 과로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급)종합병원을 통합치의학과 수련교육기관으로 지정해 통합적 사고와 포괄적 치료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치과의사를 양성해야 한다”며 “그를 통해 치과의사의 의료 질 향상과 국민의 구강건강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 3개 과목 완화 공감, 통치 단과는 우려 발제 이후에는 각 단체를 대표해 참석한 패널들이 토론을 이어갔다.   먼저 김선영 대한치과병원협회 수련교육이사는 “통치 단과 수련기관 지정을 하게 되면 개원의와 경쟁하는 수많은 종합병원 치과를 양산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또 통합치의학과 다음으로 다른 과목이 단과 수련기관으로 전환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정기준을 3개 과목으로 완화하는 안은 수련기관 지정을 포기하는 현실을 고려해 추진할 수 있지만, 전공의 지원자들의 수도권 유출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돼 이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보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제언했다.   이부규 대한악안면외과학회 총무이사는 “현실적으로 종합병원에서는 치과의 생존을 위해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의 존재가 필수”라며 “이러한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통치만의 단과 수련이 시행된다면 향후 치과의 영역 문제뿐 아니라 구강악안면외과 분야의 중대한 진료 공백을 초래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수련기관 지정과 관련 3개 과목으로 완화하는 건은 적극 찬성하지만, 이 역시 같은 이유로 구강악안면외과를 포함하는 3개 과목에 한해 논의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 “제도 변경, 사전 논의 충분해야” 제언 서덕규 대한치과보존학회 수련고시이사는 “제도의 변경은 후속 변화가 뒤따르는 만큼 충분한 고려와 논의가 있어야 한다”며 “그러한 논의는 사회의 논의를 통해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통합치의학과 전문의가 배출되고 제도의 정착을 채 보기도 전에 이른 시기에 치과계 미래를 바꿀 수 있는 내용이 화두가 됐다”며 “한뜻으로 의견을 모으는 건 중요하지만,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해당 안건이 갑작스레 나온 건 우려스러운 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끝으로 표성운 대한통합치과학회 명예회장은 “현재 통합치의학과 수련병원은 전국에 3개 기관이고 한 해 지원 가능 인원은 9명이 전부”라고 지적하며 “경과조치로 인해 양산된 통치 전문의는 많으나 정작 이러한 전문의를 양성하는 수련기관은 부족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정기준을 3개 과로 완화해야 수도권에 집중된 치과 응급의료체계의 지방 확대를 도모할 수 있다”며 “대승적인 치과계 발전을 위해, 제도의 개선을 위해 서로 협조해 좋은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공청회를 통해 각 학회·단체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가운데, 공청회 참석자들은 더 나은 제도 안착을 위해 지속적인 의견 청취에 힘쓰고 관련 논의가 치과계 내부에 더욱더 활발하게 공유돼야 한다는 데 중지를 모으기도 했다. 22.12.02
더보기

JKAAGD 대한통합치과학회지